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찾기
포인트로 가상매매하실 수 있습니다.
코인 현재가 전일비 매매하기
BTC 11,539,000 ▲ 167,000 매매하기
ETH 287,500 ▲ 7,100 매매하기
DASH 93,250 ▲ 100 매매하기
LTC 55,700 ▲ 350 매매하기
ETC 8,450 ▼ 195 매매하기
XRP 247 ▲ 1 매매하기
BCH 292,800 ▲ 600 매매하기
XMR 77,450 ▼ 2,700 매매하기
ZEC 62,300 ▲ 100 매매하기
QTUM 2,141 ▲ 49 매매하기
BTG 11,100 ▲ 30 매매하기
EOS 3,270 ▲ 29 매매하기
imgur_업로드

temp1 | 해뜨락요양병원 부산 만덕 코로나 확진자 52명 무더기 감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도연 작성일20-10-14 17:15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해외유입 이틀째 30명대 증가…경기도서만 16명, 미국발 확진자 13명 최다

누적확진 2만4천889명, 사망자 438명

어제 1만2천683건 검사, 양성률 0.66%

부산 해뜨락요양병원 직원·환자 52명 무더기 감염 사례 오늘 통계에 미반영

수도권과 부산, 대전 등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의 여파가 이어지면서 14일 일일 신규 확진자는 80명대를 나타냈다.

전날 102명까지 오르며 엿새 만에 세 자릿수를 나타냈지만, 하루 만에 다시 10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그러나 추석 연휴(9.30∼10.4) 감염 여파가 하나둘 잇따르는 데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이틀 연속 30명대를 기록하면서 좀처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이날 통계에는 부산 해뜨락요양병원 52명(직원 9명, 환자 43명) 무더기 확진 사례가 반영되지 않아 15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규모는 훨씬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한 이후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는 상황과 부산의 새 집단감염 사례에 주목하면서 방역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두 자릿수로 떨어졌지만 가족-지인모임 감염 여파 지속…부산 요양병원 집단확진 '비상'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4명 늘어 누적 2만4천88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102명)보다 18명 줄며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 안팎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 1일부터 최근 2주간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98명→102명→84명 등으로 이틀(7일, 13일)을 제외하면 대부분 두 자릿수에 머물렀다.

이날 신규 확진자 84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3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9명)보다 다소 감소했지만, 여전히 거리두기 1단계 전환 지표인 '50명 미만'(지역발생 중심) 기준을 채우지 못하고 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3명, 경기 15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46명이다. 그 밖의 지역은 대전 4명, 부산 2명, 충남 1명 등으로 대전·충남지역의 확산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는 양상이다

전날까지 나온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가족·지인 모임을 고리로 한 감염 여파가 이어졌다.

경기 동두천시 친구모임과 관련해서 전날까지 총 18명이 확진됐고, 강원 강릉시의 한 지인모임 사례에서도 지난 9일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누적 확진자가 8명으로 늘었다.

대전 일가족 식사 및 지인모임(누적 21명), 대전 유성구 일가족 명절 모임(27명), 부산 부산진구 지인모임·의료기관(16명) 등에서도 확진자 규모가 점점 커지는 상황이다.

이날 통계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부산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해뜨락요양병원 간호조무사(50대 여성)가 전날 확진된 이후 병원 직원과 환자 262명을 진단 검사한 결과 이날 오전 총 52명이 확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유입 이틀 연속 30명대, 미국발 확진자 13명 가장 많아…위중-중증 환자 85명해외유입 확진자는 31명으로, 전날(33명)에 이어 이틀 연속 30명대를 나타냈다.

이달 초까지만 해도 해외유입 확진자는 10∼20명대를 유지했으나 지난 12일부터 29명, 33명, 31명 등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에는 부산항(외항,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원이 무더기로 확진되기도 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14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7명은 경기(16명), 울산(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1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필리핀 5명, 일본 3명, 우즈베키스탄·러시아·네팔 각 2명, 미얀마·쿠웨이트·멕시코·과테말라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2명, 외국인이 29명이다. 미국발(發) 확진자 13명은 모두 외국인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3명, 경기 31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62명이다. 전국적으로는 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43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6%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6명 줄어 85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67명 늘어 누적 2만3천30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하루새 87명 줄어 1천421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44만1천454건으로, 이 가운데 239만8천169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1만8천396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1만2천683건으로, 직전일(1만3천161건)보다 478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0.66%(1만2천683명 중 84명)로, 직전일의 0.78%(1만3천161명 중 102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44만1천454명 중 2만4천889명)다



전세집인테리어 작은집인테리어 식당인테리어 아파트거실인테리어 7평원룸인테리어 인테리어회사 작은거실인테리어 22평아파트인테리어 벽면인테리어 아파트1층인테리어 현관입구인테리어 인테리어회사순위 39평아파트인테리어 25평거실인테리어 아파트리모델링비용 건물리모델링 커피숍인테리어 유럽풍인테리어 28평아파트인테리어 인테리어공사 24평아파트꾸미기 앤틱인테리어 좁은현관인테리어 인테리어시공 예쁜인테리어 소형사무실인테리어 리모델링업체 원룸리모델링 에어프라이어 추천 와플메이커 추천 블랙박스 추천 디퓨저 추천 마이크 추천 아르기닌 추천 로봇청소기 추천 물걸레 청소기 추천 블루투스이어폰 추천 키보드 추천 프로폴리스 보스웰리아 루테인 유산균 식기세척기 오메가3 향수 전기자전거 프로바이오틱스 인덕션 마그네슘 추천 비타민c 추천 사무용 의자 추천 24인치 모니터 추천 75인치 tv 추천 가습기 추천 전기장판 추천 온풍기 추천 서랍장 추천 노트북 추천 내일배움카드 신청방법 청년내일채움공제 실업급여 신청방법 가족관계증명서인터넷발급 고용보험 실업급여 조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